글 수 1,342


정화
댓글
2010.03.07 19:01:35

저번에 다쳤던 다리야~? 어쩌냐... 아들 키우면 다치는 일이 허다 하다더니.. 그말이 맞나 보네

그럼 또 몇개월은.. 니가 이중으로 힘들겠다.

내가 수다 떨러 한번 갈께 ^^

 

정화
댓글
2010.03.03 21:07:10

집구석에 있었어.. 호야  연구소 사람이 will 패키지 빌려줘서 (리모콘도 종류별로 몇가지구.. 팩도 한 열개)

그거 하면서 매일 맛난거 먹으러 다니구 집에서 쉬었어.

진짜... 지현이라구 썼네.. ㅋㅋㅋㅋ

나 요즘 노안이 심하게 오나봐.. -,-  잘 안들리구 잘 안보이구 잘 생각이 안나.. ㅎㅎㅎㅎ

우리 보는날 이제 이주 남았네~~~~ㅋㅋ

정화
댓글
2010.02.26 16:36:59

어제밤에 짐 다 챙겨 두었는데.... 오늘 아침 출근해서 10시쯤 전화 왔드라구.

풍랑 주위보라...... 배가 못 뜬다구... 환불해 준다네.. -..-

부랴 부랴.. 제 2행선지인 마카오 - 비행기편 알아봤더니...가는건 있는데.. 돌아오는 비행기가 3월 1,2일까지 없다네...

세번째... 후보지인 강원도 하슬러 전화 하니.... 예약 다 찼다구.. 안된데...

 

결론은...........집구석에 있어야 되나봐 ^^ 아구...............

 

그나저나.. 오늘 연아 너무.. 잘했지~~~? 감동... 정말 눈물 나드라~ ^^

 

정화
댓글
2010.02.20 16:30:10

ㅋㅋ 글게 8년이야~ 8년이 후다닥 간것 같아~~  괜찮아 그주에 여행가닌깐 여행가서 자축해야징

 8년동안 같이 살아줘서 고맙다구^^

살아가는것에 정답은 없는듯.. 그러나 내가 하지 못한것에 대한 동경과 부러움은 있는것 같아.

난 반대로 언니가 영우랑 오빠랑 가족이라는 느낌이 부럽던데~ㅋㅋ 

" 엄마" 라는 "아빠"라는 것은 나랑 규석이는 모르잖아~~ ^^

그래두 어쩌겠어.. 우리가 가지지 못한것으로 인해 또 누릴수 있는게 많으니 누릴수 있을때 누려야징~~

담주에 얼굴보자 언냐~ ^^

정화
댓글
2010.02.10 13:25:53

캬호~~ ^^ 정해 졌구나~ 야~~~ 근데 한달 남았네~ ^^

당근 와두 되지~ 뭘 물어~ 그렇다구 일주후 휭 나가 버리게~~?   계속 있어두 되구 꼴랑 3개월인디..

아님 3월에는 있어~~^^

하튼,, 너편한대로 해라 지지베야~~

너 오면 니가 먹고 싶다던 장어구이 먹으러 가자~ ^^ 나두 안가본지 오래 됐다~ ^^

금주 주말은 설이라 통화 못하겠다 설지나구 통화 하자~ ^^

 

p.s  

안규석 님의 말 :   그리고, 지연이가 글 올렸던데 3월16일에 온다고 바로 집으로 와도 되냐고

안규석 님의 말 :   와서 1주일후에 집 알아본다고,,,

안규석 님의 말 :   그냥 눌러있어도 될텐데,,,울신부가 잘 얘기하세요